무예동정

무예사업 중단, 공개토론회가 필요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최고관리자 조회조회 345회 작성일 22-11-06 19:43

본문

무예사업 중단, 공개토론회가 필요하다

[사설]  | 기사입력 2022/08/23 [07:08]

 

 


제8기 민선 광역단체장들의 임기가 시작되면서, 무예계의 큰 파란을 일으키고 있는 충북도의 행보에 대해 많은 무예인들이 우려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충북도 김영환지사의 무예사업중단 발표에 이어 충주시 조길형시장의 충주세계무술축제 폐지와 세계무술공원 명칭 변경, 그리고 세계무술박물관의 폐쇄 등의 발언은 그동안 충북과 충주가 공들여온 무예도시를 한순간에 수몰시키고 있다. 

 

지자체장이 바뀌면 이렇게 해도 되는가? 라는 의문과 더불어, 도민이나 시민, 그리고 무예인들의 의견수렴없이 단체장들의 개인 결정이라는 것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이에 대해 그동안 무예계가 충북과 충주에 쏟아부은 열정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무예계역시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충북과 충주의 행보를 보면, 무예정책이외에도 이미 임기 초기부터 오락가락한 정책으로 지역민들에게도 신뢰를 받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20여년의 사업을 한번에 무너뜨리는 것도 모자라, 국비가 확보되어 있는 사업마저도 '폐지'라는 표현을 써가며 언론플레이를 한 단체장들의 의식이 더욱 의심스러울 정도다. 

 

이와관련해 야당인 민주당 충북도당 마저도 어떠한 입장표명을 하지 못하고 있고, 택견과 무예계의 갈등을 조장하고 있는 조길형시장의 '택견세계화' 발언은 구체적인 계획없이 나온 것으로 알려져 문제의 심각성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해와 올해 대부분의 광역단체와 많은 기초단체에서 '전통무예진흥조례'를 제정한 시점에서 충북도와 충주시의 이번 무예사업 중단은 정부 뿐만 아니라, 타 지자체에서도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러한 상황에 한 명의 자치단체장에 의해 무참히 무너지는 정책을 두고 일반인들도 납득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무예정책 하나만 보더라도 다른 정책 역시 뻔하다는 것이다. 

 

무예사업중단이 발표되면서 무예계에서는 충북이나 충주시를 외면하는 눈치였다. 그동안 충북과 충주시는 무예사업에 대한 명맥만 유지하였을뿐, 이미 국민의 힘 단체장들과 도의원들이 지속적으로 무예사업을 축소해 왔고, 부정적인 여론몰이를 해 왔기 때문이다. 이러한 과정을 지켜본 무예계는 이번 충북과 충주 단체장들의 발언에 대해 큰 이슈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무예계는 무예사업 중단 등 무예계를 외면한 사실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하겠다는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 무예계 원로들은 무예계를 얼마나 하찮게 보았으면 단체장들이 의견수렴도 없이 중단선언을 한 것이냐는 불쾌감을 드러내고 있고, 단체장들에게 강력하게 항의하겠는 입장이다. 

 

심지어 무예사업중단에 대해 충북과 충주시의 무예사업을 면밀히 검토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동안의 무예사업에 대해 정치적으로 왜곡했다는 점은 더욱 심각한 문제다. 이들은 충주에 본부를 두고 있는 세계무술연맹,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 한국무예총연합회의 기능과 사업의 내용조차 파악하지 못하며 사업중단 발표를 했다는 것에 대해 어처구니가 없다는 입장이다.  

 

국내 무예인들은 350만명에 이른다. 이미 충북과 충주의 무예사업은 국비를 포함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 지역의 단체장에 의해 좌지우지 될 사업이 아니다. 그동안 20여년 넘게 무예인들이 쏟아부은 열정이 한순간에 무너지게 생겼다. 특히 올해와 내년 국비사업을 비롯해 다양한 무예정책 사업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점에서 공과를 명확히 밝힐 수 있는 무예계의 공개토론회가 필요한 시점이다.